2017년 대권주자들의 새해 사자성어는? 문재인 대통령 재조산하

2017 korea presidential candidates fables and phrases 2017년 대권주자들의 새해 사자성어는? 문재인 대통령 재조산하

대선주자 사자성어로 본 2017년 전략 -JTBC뉴스 영상캡처

송박영신(送朴迎新) 박근혜 조기퇴진

2016년을 마무리하면서 야권 잠룡(潛龍)들은 박근혜 정권의 적폐청산과 정권교체를 다짐하며 새해 사자상어(四字成語)를 발표했다.
야권 대권주자들이 꼽은 신년 사자성어의 의미와 고른 이유에 대해 찾아보았다.

대권주자들이 꼽은 2017년 사자성어

ㆍ문재인:재조산하(再造山河) 나라를 다시 만들다. 임진왜란 당시 진주성 함락 소식에 망연자실한 영의정 류성룡에게 이순신 장군이 전한 글로 “민심을 돌아오게 해야 한다. 그 전까진 우리 모두 죽을 자격도 없다”면서 죽음을 불사한 사회 개혁을 강조했다.

ㆍ이재명:사불범정(邪不犯正) 바르지 못한 것이 바른 것을 범하지 못한다.  “2016년에는 국민이 바르지 못하고 요사스러운 무리들을 탄핵했고, 2017년에는 위대한 제대로 된 나라를 만드는 평화적 혁명 즉 건국명예혁명을 반드시 성공시킬 것” “진실과 정의가 승리하는, 공정하고 공평한 민주공화국, 우리가 꿈꾸는 새해의 나라 모습”

ㆍ박원순:혁고정신(革故鼎新) 옛것을 뜯어고치고 솥을 새것으로 바꾼다. “낡은 기득권을 청산하고 새로운 대한민국 만든다는 의미”

ㆍ안희정:민주주의(民主主義) “시대 교체를 위한 원리는 민주주의뿐”이라며 “정치, 재벌, 검찰 등 모든 권력이 민주주의의 통제를 받아야 한다. 결코 견제 받지 않는 무소불위의 권력이 존재해서는 안 된다”

ㆍ김부겸:노적성해(露積成海) 이슬이 모여 바다를 이룬다. “작은 촛불이 모여 큰 민주주의를 만드는 모습을 보고 떠오른 사자성어”라며 “개인적으로는 뚜벅뚜벅 걸어서 보다 큰 국민의 마음을 얻겠다는 의지의 표현이기도 하다”

ㆍ안철수:마부위침(磨斧爲針) 도끼를 갈아서 바늘을 만든다.”아무리 이루기 힘든 일도 끊임없는 노력과 끈기 있는 인내로 성공하고야 만다”

ㆍ손학규:국태민안(國泰民安) 나라가 태평하고 백성이 살기 평안하다. “내년에는 나라가 안정되고 국민이 편안하게 지는 한해가 되도록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ㆍ천정배:자구구국(自救救國) 스스로를 구하고 나라를 구한다. 국민 스스로 광장에서 촛불을 들고 국민주권을 외치며 스스로도 구하고 나라도 구하는 일에 나섰다.

ㆍ유승민:불파불립(不破不立) 낡은 것을 깨부수지 않고는 새로운 것을 세울 수 없다. “친박 패권에 가로막혔지만 새해에는 개혁 보수의 가치를 바로 세우고 정의로운 대한민국, 따뜻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

ㆍ남경필:회천재조(回天再造) 쇠퇴하고 어지러운 상태에서 벗어나 새롭게 나라를 건설한다.

ㆍ오세훈:해현경장(解弦更張) 거문고의 줄을 바꾸어 맨다.  “느슨했던 사회적, 정치적 제도를 개혁하겠다”

역대 정권별 사자성어는? 2016 올해의 사자성어는 군주민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