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여론조사, 투표 불참 이유 1위는 정치와 생활 변하지 않아…

일본투표용지 일본인 여론조사, 투표 불참 이유 1위는 정치와 생활 변하지 않아...

후보자 이름을 적는 일본의 투표용지

니혼게이자이(일본경제) 신문이 7월 21일 참의원 선거에서 투표에 참여하지 않은 유권자를 대상으로 그 이유에 대해 복수응답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투표에 불참한 이유 1위는 “정치와 생활이 변한다고 생각치 않는다” 29%였다. 이번 일본 참의원 선거 투표율은 48.8%로 24년만에 50% 밑으로 내려가며 역대 최저 투표율 2위를 기록했다.

18,19세 투표율과 전체 투표율 비교

투표율 일본인 여론조사, 투표 불참 이유 1위는 정치와 생활 변하지 않아...

여론조사에서 투표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응답한 사람은 20%였다. 이 사람들을 대상으로 7개의 이유를 제시하고 복수 선택하도록 했다.

2위 투표소 가기 귀찮아 25%
3위 좋은 후보와 정당이 없어서 20%
4위 결과가 뻔해서 18%
5위 정치와 선거에 무관심 16%
6위 명확한 쟁점이 없어서 13%
7위 지금 정치상황 그대로가 좋다. 3%

아베 내각 지지층에서는 “투표장에 가는 것이 귀찮다”가 가장 많았지만, 비지지층에서는 “정치와 생활이 변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사람이 가장 많았다.

연령대별로 가장 많았던 불참 이유는 18~39세는 “투표소에 가는 것이 귀찮다”, 40~59세는 “좋은 후보자나 정당이 없었다”, 60세 이상은 “정치와 생활이 바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였다.

투표불참이유 일본인 여론조사, 투표 불참 이유 1위는 정치와 생활 변하지 않아...

다양한 투표 인증서

투표 인증서는 지자체가 자체적으로 만들기 때문에 지역에 따라 다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