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일러와 풀브라이트 장학생이 말하는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South Korea talk about COVID19 1024x575 타일러와 풀브라이트 장학생이 말하는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대한민국 외교부 제작,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두 미국인에게 한국 생활에 대해 물어 보았다.

한국생활 10년째로 티비에 자주 출연하여 친숙한 타일러(Tyler)와 풀브라이트 장학생(Fulbright Scholar)으로 서울에 온지 8개월 된 켄터키 루이빌 출신의 아비(Abi)가 국내 경험을 토대로 코로나19에 대해 얘기한다.

한미교육위원단의 풀브라이트 장학 프로그램(Fulbright Program)은 학자, 교육자, 대학원생, 연구원 등을 대상으로 한 국제 교환 프로그램 및 장학금 제도의 총칭이다. 세계에서 가장 권위있는 장학금 중의 하나다.

타일러가 말하는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Americans in South Korea talk about COVID19

한글, 영어 자막 지원! cc 버튼을 클릭하여 선택 가능하다.

We asked two Americans what it’s really like living in Korea amidst the ongoing coronavirus pandemic. Tyler, a TV Personality, and Abi, a Fulbright Scholar, talked about the changes and response they have witnessed in South Korea.

[국뽕] Korea, Wonderland? 참 이상한 나라

한 땀 한 땀 손수 바느질한 마스크를 나눠주고, 임대료를 깎아주고,
시키지도 않은 기부를 하고, 도시락을 만들어 나눠주고, 의료봉사에 자원하고
코로나19로 찾아온 위기 상황을 이상한 나라가 극복하는 방법은?

제작 : 해외문화홍보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