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저출산 고령화 가속! 신생아 출생수 86만명으로 급감! 합계출산율은?

일본 후생노동성이 12월 24일 발표한 2019년 인구동태통계 연간추계에서 신생아 출생수는 86만 4천명으로 전년 대비 5.92%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1899년 인구통계 작성 이후 처음 90만명을 밑돌았다. 신생아 수가 사망자 수를 밑도는 인구의 자연 감소도 51만 200명으로 처음 50만명 선을 넘어서며 일본정부의 대책에도 저출산, 인구감소가 가속화하고 있다.

출생자 사망자 일본 저출산 고령화 가속! 신생아 출생수 86만명으로 급감! 합계출산율은?

2017년 4월 국립사회보장 · 인구문제 연구소의 미래 인구추계(일본인 인구 기준)에서 출생 수가 90만명 아래로 내려가는 시점은 2020년, 86만명 선이 되는 것은 2021년으로 예측했지만 감소 속도가 2년 빨라졌다. 5% 이상 감소한 것은 1989년 이후 30년만이다.

일본의 출생수 급감은 여러 요인이 겹쳤을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가장 큰 요인은 출산 적령기 여성 인구 감소를 꼽는다. 총무성 통계에서 2019년 7월 시점에서 25~39세 여성은 969만명으로 전년 동월대비 약 21만명 줄었다.

1971~74년생을 지칭하는 단카이(団塊) 주니어 세대의 연령이 2019년에 45세를 넘어선 것도 영향을 미쳤다. 동 연구소의 인구동향 연구부장은 “이 세대는 당시 취직 빙하기 탓에 출산을 뒤로 미뤘는데 그것이 최근의 출생률을 지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2019년 레이와(令和)로 연호가 바뀌며 이를 기념한 레이와 결혼(令和婚), 레이와 베이비 붐을 기대했지만 혼인 건수도 전년 대비 0.59% 줄어든 58만 3000건에 그쳤다.

일본출산율 일본 저출산 고령화 가속! 신생아 출생수 86만명으로 급감! 합계출산율은?

2003년 저출산 대책 기본법 시행 후 일본정부는 일과 육아의 양립, 대기아동대책, 보육료 무상화, 근로방식개혁, 남성의 육아 참여 등 대책을 추진해 왔다. 합계 출산율은 2005년 1.26명까지 떨어진 후 일시적으로 반등했지만 2015년 1.45명으로 다시 감소하며 2018년에는 1.42명을 기록했다.

일본정부는 2025년까지 합계 출산율 1.8명 실현을 목표로 내세우지만 효과는 미지수다.

전문가는 젊은세대가 감소하고 있어 저출산 대책의 성과는 미미할 것이라며 인구감소를 전제로 사회, 경제 체제를 전환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인구동태통계의 연간 추계는 10월까지의 속보치로 산출했으며, 출생 수에 일본내 외국인의 출산, 일본인의 해외 출산은 포함되지 않았다. 모든 상황을 종합해 볼 때 총 인구 기준으로 2019년 신생아 수는 90만명을 밑돌 가능성이 높다.

참고로 2018년 일본 합계출산율은 1.42명이지만 우리나라는 0.98명으로 더욱 심각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