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비닐봉지 유료화! 플라스틱 쓰레기 배출 25% 감축 목표

일본 환경성은 해양 오염을 유발하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소매점의 비닐 봉투를 유료화하고 페트병과 빨대 등 일회용 플라스틱의 배출을 억제하기 위한 ‘플라스틱 자원순환전략’을 세우고 있다.

유료화를 둘러싸고 서비스의 질 저하와 시민 생활에 부담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어 법률로 의무화할 경우 구체적인 방식과 시행시기에 대해서는 향후 전문가위원회에서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페트병과 빨대 같은 일회용 플라스틱의 배출량을 2030년까지 25% 감축하는 방향으로 목표를 설정할 방침이다.

마이크로 플라스틱 쓰레기의 23%가 인조잔디

국제적인 문제가 되고 있는 미세 플라스틱(Microplastics, 마이크로 플라스틱)을 일본과 미국의 하천, 항만 38개 지점에서 채취하여 분석한 결과, 23%가 인조잔디로 밝혀졌다.
비닐봉지 등 포장용 필름은 약 5%, 농업용 비료캡슐은 약 2%로 나타났다. 2018.10.13

미국, 일본에 해양쓰레기 처리 비용 분담 요구 가능성

미 트럼프대통령, 미국으로 밀려온 일본 등 외국의 해양쓰레기 처리비용을 미국이 부담하는 건 불공평하다.
중국과 일본을 포함하여 많은 나라에서 연간 800만톤 이상의 쓰레기가 미국 영해로 밀려온다며 각국에 비용부담을 요구할 가능성이 높다. 2018.10.12

태평양 플라스틱 쓰레기 최대 배출국은 일본·중국

미국 캘리포니아에서부터 하와이 앞바다에 이르는 이른바 ‘태평양 거대 쓰레기 지대(Great Pacific Garbage Patch)’의 쓰레기의 30% 가량은 일본에서 배출된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태평양 쓰레기 벨트에 모여 있는 쓰레기 무게는 약 7만 9천 톤, 면적은 무려 160만㎢에 달한다. 대한민국 면적의 약 16배 크기이다.

네덜란드 비영리 연구기관인 ‘오션 클린업 기금(Ocean Cleanup Foundation)’의 연구한 결과에 따르면, 쓰레기 조각의 원산지가 파악된 쓰레기 386개 가운데 일본이 약 30%인 115개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113개가 나온 중국이었다.

태평양 ‘플라스틱 쓰레기 섬’ 제거 착수

길이 600m의 U자 모양을 한 부유 장치를 통해 물고기를 몰아 잡는 방식으로 쓰레기만 수거한다. 태양열로 작동하는 이 장치는 카메라와 센서, 위성 안테나 등이 장착돼 본부에서 위치를 파악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