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6일 히로시마 원폭의날! 한국인 피폭자와 당시 풍경

5일 밤 원폭돔 앞을 흐르는 모토야스강(元安川)에는 평화와 넋을 위로하는 화톳불, 카가리비가 불을 밝혔다.

8월 6일은 히로시마 원폭의날 (広島原爆の日)

77년전 1945년 오늘 인류 역사상 최초의 원자폭탄 `리틀보이(Little Boy)`가 히로시마에 투하되어 8만명이 즉사했고 피폭 후유증으로 30만명이 사망했다.

한국인도 3만명이나 포함됐다. 당시 히로시마 인구는 35만명 수준이었다.

사흘 뒤인 9일에는 나가사키에 두번째 원자폭탄 `팻맨(Fat Man)`이 투하되어 7만여명이 죽었다.

원폭돔

과거는 바꿀 수 없지만 미래는 변화시킬 수 있다.

히로시마시 중학생들 평화공원 방문한 외국인에게 자신들이 생각한 평화의 메세지를 영어로 전하고 있다.

피폭자들의 목소리! 원폭 피해자 이종근 (李鐘根)

당시 16세, 폭심지에서 1.6km 떨어진 곳에서 피폭을 당했다.

지옥이 있다면 여기가 지고쿠

피폭 10년전 히로시마 시내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