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사람 80%할인! 예루살렘 수도 비판한 김정은

kimjungeun 북한 사람 80%할인! 예루살렘 수도 비판한 김정은

가자 지구 식당, 북한 사람은 80% 할인서비스

팔레스타인 자치구 가자 지구 (Gaza Strip)의 레스토랑이 북한 사람에 대해 파격적인 할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예루살렘 (Jerusalem)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북한이 비난 한 것에 대한 감사의 뜻이라고 한다.

가자 지구 북부의 쟈바리아 (Jabalia)의 난민 캠프에서 현지인이 경영하는 레스토랑에는 “팔레스타인의 대의를 위해 김정은 위원장이 언급한 말에 감사하는 뜻으로 북한 손님은 모든 메뉴 80% 할인 서비스”라는 안내문이 걸려 있다.

하지만 할인서비스 제공은 불가능 할 것 같다. 이스라엘에 포위된 가자 지구에는 북한 주민이 없고, 북한 시민권을 가진 팔레스타인도 없기 때문이다.

그래도 지난 6일에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하고 대사관 이전을 발표한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을 늙다리로 부르며 ‘무모하고 사악한 행위’라고 비난한 북한 김정은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kimjungeun2 북한 사람 80%할인! 예루살렘 수도 비판한 김정은

이 서비스에 대해 SNS에서는 논란이 있지만 식당을 방문하는 손님은 늘었다고 한다. 손님 중의 한 사람은 “김 씨를 매우 좋아한다. 왜냐하면 그는 남자답게 영웅처럼 미국에 맞서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식당 주인은 할인 서비스에 대해 팔레스타인의 대의를 지지하고 트럼프의 결정을 비난한 김 씨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는 상징적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가자 지구 맛집에 걸린 김정은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