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탄생화 용담, 멧용담과 비로용담 비교

9월 16일 일본 오늘의 탄생화는 용담과(リンドウ科) 여러해살이풀 용담 (龍膽)

학명/영명 : Gentiana scabra / gentian

가을에 피는 종 모양의 자주색 꽃은 도라지꽃과 함께 양대산맥을 이룬다.

청자색 / 벽자색(碧紫色)이라고도 한다.

잎은 바소 모양(披針形/피침형)이며 가장자리가 밋밋하고 3개의 큰 맥이 있다.

군생하지 않고 단독으로 자생하며 오래전부터 약재로 이용되었다.

용담의 뿌리가 매우 쓴 곰의 쓸개(담낭) 웅담(熊胆; ゆうたん, 熊の胆; くまのい)보다 더 쓰다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일본어로 린도우 リンドウ(竜胆)

별명은 위병초 / 이야미구사 イヤミグサ(胃病草), 역병초 / 에야미구사 エヤミグサ(疫病草)

꽃말(花言葉; 하나코토바)은 정의, 당신이 슬플 때 나는 사랑한다

일본어로는 슬퍼하는 당신을 사랑한다 (悲しんでるあなたを愛する)

라틴명의 속명 ‘겐티아나’는 기원전 뿌리의 약효를 발견한 지중해 북쪽 아드리아해 연안의 일리리아(Illyria) 지방의 왕 겐티우스(Gentius)에 유래한다.

용담속에는 400여종의 식물이 있는데 국내에는 10여종이 자생한다.

멧용담

제주 ​한라산 등 고산지대 습지에서 자생하는 멧용담

‘멧’은 산을 의미한다.

학명: Gentiana nipponica

일본어로 미야마린도우 ミヤマリンドウ(深山竜胆)

​직역하면 심산용담

일본 식물명에 미야마 / 심산(深山)이 들어가면 대부분 고산식물을 의미한다.

꽃말은 いじらしい 애처롭다. 갸륵하다.

비로용담

희귀식물 비로용담 (毗盧龍膽)

일본어로 리시리린도우 リシリリンドウ(利尻竜胆) ​

학명: Gentiana jamesii Hemsl.

일본명은 홋카이도 북부 동해상의 리시리섬(利尻島, 리고도)에 유래하며 북해도 다이세츠산과 유바리산에도 자생한다.

멧용담과 유사한데 부편(副片)이 꽃부리/화관(花冠) 안쪽을 덮고 있는 점이 다르다.

비로용담의 생약명은 백산용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