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채소값 급등으로 농작물 절도사건 발생

농작물 절도사건 일본 채소값 급등으로 농작물 절도사건 발생

채소가격 급등으로 배추 절도사건 발생

올겨울 사상 최강의 한파가 닥친 일본에서는 채소와 과일 가격이 2배 넘게 급등하는 가운데 사가현(佐賀県)의 시골마을 밭에서 수확 직전의 배추 약 500포기, 150만원 상당을 도둑맞는 절도사건이 발생했다.

31일 오후 2시경 사가현 미야키쵸에서 밭을 망가져 있고 배추가 사라진 것을 농가의 66세 남성이 발견하여 경찰에 신고했다. 1700제곱미터의 밭에 심은 배추 중 약 200제곱미터의 배추가 싹둑 잘려나간 흔적만 남긴 채 자취를 감춰 버렸다. 현장 상태로 보아 몇 일에 걸쳐 소형트럭을 이용하여 훔친 것으로 보인다.

절도 현장인 배추밭은 주변으로 주택이 산재해 있는 곳으로 주인이 24일 오후에 봤을 때는 이상이 없었다.

배추밭 옆에 사는 주민은 2, 3일 전 대낮에 몇 명이 배추 따는 것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계속되는 추위로 가격이 급등한 배추를 노린 절도사건으로 보고 수사중이다.

남의 밭을 빌려 애지중지 키운 배추 도난 현장을 본 피해 농민은 허탈한 마음에 눈물을 훔쳤다.

이상 저온으로 과일, 채소 등 농산물 가격 2배 이상 급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