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이즈제도 아오가섬 심해의 금광맥 골드러시

도쿄에서 남쪽으로 358km 떨어진 이즈제도의 아오가시마(青ヶ島) 주변 해역에서 2015년 도쿄대학 연구팀이 해저 열수분출공(熱水噴出孔, hydrothermal vent)을 발견했다.

수심 700m 심해에 있는 수백개의 구멍에서 고농도 금을 함유한 250도 정도의 열수(熱水)가 분출되고 있었다.

해저에 금광맥이 있는데 땅속 뜨거운 물에 금이 녹아서 바다로 나오는 것이다.

금 농도가 평균 1톤당 17그램으로 다른 지역보다 월등히 높다.

세계 주요 금광의 경우 1톤당 3~5그램 정도의 금을 채취한다.

다른 곳의 열수분출공이 1~3천미터 해저에 있는 것에 비해 수심이 낮고 열수의 온도가 낮은 것이 특징이다.

바다 속 황금을 회수하라!

골드러시 심해에 잠들어 있는 금광맥

ゴールドラッシュおきるか 深海に眠る金鉱脈

바닷물에 녹아 있는 금을 회수하기 위해 기술 개발중인 일본 기업의 연구자

금을 흡착하는 남조(藍藻, らんそう) 식물을 연구중이다.

일본어 모 藻(も)는 수초, 해초의 총칭이다.

도호쿠 지방의 온천지역에서 발견한 수초의 흡착력이 우수하다는 사실을 발견하여 시행착오 끝에 배양에 성공했다.

아오가섬

도쿄에서 약 400km 거리에 있는 이즈제도(伊豆諸島)의 화산섬 아오가시마(青ヶ島)

섬의 인구는 113가구 170여명이다.

섬의 꽃은 산나리(ヤマユリ) 변종인 이즈제도의 자생종 사쿠유리 (サクユリ, 作百合)

별명은 타메토모 유리(タメトモユリ)이며, 세계 최대 크기의 백합이다.

섬의 나무는 녹나무과의 교목 후박나무 (タブノキ, )

비경의 섬 아오가시마 풍경

AOGASHIMA-Island,A secluded island in Tokyo